YTN

단풍철 맞아 나들이객 몰린 놀이공원..."일상 회복 기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야외 나들이 나가시는 분들 많은데요.

주말인 오늘도 유원지나 공원에는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네, 과천 서울대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른 오전부터 동물원을 찾는 나들이객들이 많이 보이네요?

[기자]
네, 제가 있는 이곳 놀이공원에는 이른 아침부터 이용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족 단위로 함께 나들이 나온 시민들의 모습이 많이 보이는데요.

산책하거나 멈춰서 사진을 찍는 등 여유로운 풍경입니다.

날도 선선해지면서 최근 이곳을 찾는 이용객 수도 늘어나 지난주 토요일엔 만3천여 명이 방문했습니다.

이렇게 나들이객들이 몰리다 보니 방역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데요.

우선 하루 입장객 수를 수용 가능 인원의 30%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또, 15분마다 코로나19 예방 수칙 준수에 관한 안내방송을 하고, 보행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한 방향 걷기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이곳 서울대공원의 명소이기도 한 동물원 입장도 비대면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출입구에서 관람객들이 개별적으로 교통카드나 QR코드를 찍은 뒤 바로 입장해 혼잡도를 줄이겠다는 의도입니다.

다만, 감염 우려로 실내 전시관과 식물원 같은 실내 공간은 관람이 불가합니다.

[앵커]
여전히 곳곳에서 수도권 집단 감염은 여전하죠?

[기자]
네, 실내체육시설과 아파트 등 일상 속 감염은 여전합니다.

서울 강남구에 있는 태권도 학원에선 원생을 중심으로 지금까지 50명이 확진됐고요,

서울 동작구 아파트에서도 지난 1일 거주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집단 감염으로 번져 5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 연속 천 명대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건 고무적입니다.

또, 최근 일주일간 위중증 환자도 300명대를 유지하고 있어 주간 사망자도 3차 유행 때보다는 적은 수준입니다.

여기에 백신 접종 완료자는 하루 40∼50만 명씩 추가되며 접종 완료율은 62.5%까지 올랐는데요.

정부는 지금 나타나고 있는 유행 감소세는 예방 접종의 효과라고 진단하며 목표로 했던 접종완료율 70%를 다음 주말쯤에 조기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9일로 예고됐던 단계적 일상회복 시점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방역 당국 역시 어제 발표한 거리 두기 조정이 마지막이 돼서 2주 뒤인 다음 달부터는 일상회복이 진행되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날짜를 11월 1일로 못 박지는 않고, 거리 두기 연장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앞으로 2주 동안 유행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자칫 긴장감이 지나치게 풀어지지 않도록 개인 방역에 더욱 신경 써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