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11시간 만에 종료

실시간 주요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성남시청을 약 11시간 동안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어제 오전부터 저녁 8시쯤까지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투입해 성남시청 도시주택국과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과 정보통신과 등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부서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인·허가 관련 문건과 전자결재 내역, 주고받은 이메일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문화재 발견에 따른 공사 지연을 해결한 공로라고 주장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원에 대한 뇌물 혐의 입증을 위해 당시 사업 부지 문화재 관련 서류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 분석 작업을 거친 뒤 대장동 사업 추진에 관여한 실무자급과 간부들을 차례로 소환할 방침입니다.

앞서 이재명 당시 시장이 결재한 '대장동 사업 출자승인 검토 보고' 문건 작성에 관여한 행정기획국 직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을 통해 대장동 사업 인·허가 과정을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기 시작하면서 당시 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