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곽상도 아들 "퇴직금·성과급 50억, 노동의 정당한 대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곽상도 아들 "퇴직금·성과급 50억, 노동의 정당한 대가"

2021년 09월 26일 14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에서 일했던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는 논란이 일자 정당하게 일하고 받은 대가라고 강조했습니다.

곽 의원 아들은 오늘 곽 의원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화천대유 입사와 퇴사 과정을 상세히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곽 씨는 아버지의 소개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올해 3월 퇴직할 때까지 세전 급여로 매달 2~3백만 원을 받으며 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곽 씨는 이어 지난해 6월 성과급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올해 3월 퇴사 전 50억 원을 받는 거로 변경된 뒤 원천징수 후 28억 원을 받았다며, 성과급과 위로금이 많이 책정된 건 회사가 엄청난 수익을 올렸기 때문일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자신도 이런 수익이 날 수 있도록 직원으로서 맡은바 최선을 다하고 성과도 많이 냈다며, 과로로 건강이 나빠져 회사에 다니기 불가능할 정도였다고 강조했습니다.

곽 씨는 아버지 곽 의원이 자신의 성과급에 관해서 최근 화천대유가 크게 보도된 뒤에야 알게 됐다며,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자신이 그 대가를 받은 건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선을 그었습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