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역대 최다' 2,434명 확진..."다음 주 더 늘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가 다시 급속히 번지고 있습니다.

일일 신규 환자가 2천4백 명을 넘기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는데요.

추석 연휴 이동량이 반영되는 다음 주엔 신규 확진 규모가 더 늘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2,434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전날보다 7백 명 넘게 증가한 수치로, 추석 연휴 여파가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한 겁니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 지역의 신규 환자가 1,747명으로 국내 발생의 72.3%를 차지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 환자 발생률에서 서울이 7.2명으로 가장 높았고, 인천과 경기도 네 명을 넘었습니다.

걱정스러운 대목은 비수도권 지역 확산 세입니다.

전체 환자 가운데 27%까지 비중이 늘었는데, 주간 기준으로도 일일 평균 458.4명으로 전주보다 13% 넘게 늘었습니다.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비율도 40%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 이동량이 늘면 확진자도 늘 것이라는 많은 전문가들의 예측이 있었습니다만, 그 확산 세는 놀라우면서도 또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서 대단히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비상이 걸린 정부는 시민들의 방역 동참을 거듭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이동량과 사적 모임을 줄이고,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각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해 고속도로와 교통 요지에 설치한 임시 선별검사소도 다음 달 말까지 연장 운영하기로 했고,

5백만 명이 넘는 백신 미 접종자들에게는 조속히 백신을 맞아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예방 (백신) 미접종자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접종 예약이 아주 낮은 3% 미만에 그치고 있습니다. 이 분들께서도 본격적으로 접종 신청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방역 당국은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 방안을 관련 부처들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면서도, 당분간은 감염 확산 추세를 감소세로 바꾸는 데 주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