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신규확진 1,910명...토요일 발생 기준 역대 '최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신규확진 1,910명...토요일 발생 기준 역대 '최다'

2021년 09월 19일 18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수도권 유행·추석 준비 기간 이동량 증가가 영향 미친 듯
추석 연휴 계기로 수도권 감염이 전국으로 퍼질 우려
추석 연휴 이동량 지난해보다 3.5% 증가 예상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천9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토요일 발생한 하루 확진자론 역대 최다인데, 이번 추석 연휴에 수도권 확산세가 전국으로 퍼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새 1,910명 늘었습니다.

앞서 이틀 연속 2천 명을 넘겼는데, 사흘 만에 천9백 명대로 떨어진 겁니다.

하지만 주말인 토요일 발생한 확진자로는 지난달 15일 1,816명을 뛰어넘어 역대 최다입니다.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사실은 토요일인데 불구하고 평일만큼 많이 나왔어요. 그 말은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유행의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수도권의 유행과 추석 연휴 준비 기간에 이동량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수도권의 확산세는 심상치 않습니다.

최근 일주일 수도권 확진자는 하루 평균 1,409명, 전체의 77.4%에 달합니다.

10만 명 당 주간 발생률은 서울이 7.1명으로 전국 평균의 2배를 넘겼습니다.

문제는 민족 대이동이 있는 추석 연휴를 계기로 수도권 감염이 전국으로 퍼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번 추석 연휴 이동량은 지난해보다 3.5%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 : 연휴 기간 중 내 가족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고 이동 자제는 물론 모임 시간도 최소화해 주실 것을 부탁합니다.]

방역 전문가들은 연휴 기간 검사가 줄면서 확진자가 다소 줄겠지만 연휴 이후 일정 시점부터는 급증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