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고발 사주' 중앙지검 수사팀 확대...특수부 검사도 투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들어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최근 인력을 추가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과거 특수부에 해당하는 검사까지 투입됐는데, 수사팀은 연휴에도 관련 자료를 분석하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손효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14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7명을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로 배당했습니다.

검찰 수사팀은 기존 부서 인력 6명에 대검 연구관 2명과 디지털 수사 전문 검사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근 다른 부 검사가 추가 투입돼 12명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우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서 검사 1명이 추가 파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과거 특별수사부에 해당하는 경제범죄형사부와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에서도 각각 검사 1명씩 합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고소장을 접수한 지 하루 만에 직접 수사 부서이자 공안사건 담당인 공공수사1부에 사건을 배당한 데 이어, 수사를 공식화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아 수사팀 규모도 대폭 확대한 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수사팀 규모는 유례없는 수준으로, 어떤 현안 사건 수사보다 많은 인력이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수사팀은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앞서 대검 감찰부로부터 확보한 진상조사 자료를 분석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가능한 한 이른 시일 안에 수사를 마무리하고 결론을 내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직접 수사 대상인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판단을 마치고, 직권남용 등 혐의를 수사할 수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사건을 이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이른바 '이중수사' 우려에 대해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협의,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수처 또한 닷새 동안 이어지는 추석 연휴에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 압수물을 분석하며, 수사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