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모의 뜻 온라인으로"...코로나 '비대면 참배 서비스' 운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되면서 현충원 등 추모 시설이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는데요.

대리 참배를 한 뒤 사진을 보내주거나 사이버 추모공간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온라인 추모 서비스가 운영됩니다.

김철희 기자가 소개해 드립니다.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둔 평일, 국립서울현충원이 평소보다 많은 추모객으로 붐빕니다.

그리운 이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보고 싶은 마음을 전합니다.

가족과 함께 돌아가신 유공자 아버지를 보러 온 딸도 있습니다.

[강 문 / 경기 용인시 구갈동 : 아빠 지금 국가유공자로 하늘나라에 계시고요. 그냥 마음 편하게 계셨으면 좋겠어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현충원은 추석 연휴 기간 운영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기일이나 49재 등 불가피한 경우라도 예약을 한 뒤, 야외 참배만 할 수 있습니다.

현충원은 비대면으로라도 마음을 전할 수 있게 대리 헌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미리 신청만 하면 의전단이 유족을 대신해 유공자에게 헌화하고 참배한 뒤 사진을 찍어 보내주는 겁니다.

지난 한가위와 설에도 프로그램을 운영했는데 이백 명 넘게 신청할 정도로 반응이 좋았습니다.

[강 일 / 국립서울현충원 충혼당 안장추모팀 영현전문관 : 직접 참배를 드리고 인사를 드리셔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기 때문에 현충원에서는 저희 직원이 대행 서비스를 해 드리고, 그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드리고 있습니다.]

서울시립승화원도 연휴 기간 실내 추모 시설을 닫기로 하면서 이른 추석 인사를 하러 온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김서은 / 서울 불광동 : 아무래도 (추석) 당일에 뵐 수가 없으니까 좀 그때 인사드리지 못하는 게 아쉽기는 한데 그래도 미리라도 이렇게 와서 먼저 인사드리고 갈 수 있어서….]

승화원은 못 만나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도록 '사이버 추모의 집'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추모 공간을 마련해 고인의 사진을 올리고, 꽃을 바칠 수 있도록 한 겁니다.

고인에게 편지를 쓴 뒤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습니다.

[고상민 / 서울시립승화원 운영팀 직원 : 고인분 영정 사진을 올릴 수도 있고, 헌화하실 수도 있고. 하늘나라 우체국이라는 메뉴가 있어서 거기서 고인분께 편지도 보내시고 그런 식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정부에서도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을 통해 사이버 추모관을 개설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비대면 추모를 장려하는 상황.

코로나19로 인해 한가위에도 마음을 전하기 힘든 지금, 비대면 추모로라도 아쉬움을 달랠 수밖에 없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