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 앞두고 공항에 귀성행렬...찾아가는 선별검사소 운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본격적인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김포공항은 이른 아침부터 귀성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공항과 버스터미널 등 대중교통 요충지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는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네, 김포공항 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분위기 설명해주시죠.

[기자]
선별검사소는 조금 전 오전 10시부터 문을 열었습니다.

운영 시작과 함께 이따금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오고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여행 떠나기 전 검사를 받는 사람도 있었고요,

지방에서 올라와 아기가 있는 딸 집에 가기 전 걱정되는 맘에 이곳을 방문한 어머니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서울시가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설치한 건 귀성 행렬로 수도권에서 일어난 감염이 비수도권에 번지는 걸 예방하기 위해섭니다.

지난달 18일부터 운영한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는 애초 휴가 기간 이용객들이 여행지를 가기 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건데, 추석 연휴까지 겹치면서 이번 달 30일까지 운영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김포공항 선별검사소의 하루 평균 검사 건수가 200건가량으로, 이용객이 많이 몰릴 때는 300건에 달하기도 한다고 전했는데요.

이곳뿐 아니라 서울 남부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등 대중교통 요충지에도 선별 검사소가 마련됐습니다.

김포공항의 경우, 국내선 터미널 맞은편 주차장에 설치돼 있으니까요.

고향으로 향하기 전, 혹은 여행 떠나기 전 잠시 시간 내서 검사받아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공항 안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제가 오전에도 공항 안 분위기를 전해드렸는데요.

항공편이 아침 시간대에 많이 몰려 있다 보니 출국장 앞에는 길게 대기 줄이 만들어졌고요.

인파들로 공항 안에 매우 북적였습니다.

대부분 가족과 연인 단위 이용객들이었는데 나 홀로 귀성객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또, 아무래도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도로 가는 비행기가 대부분 지연되면서 기다리느라 지친 기색이 역력한 여행객들도 많았습니다.

한국공항공사는 오늘부터 오는 22일까지 김포공항을 포함해 전국 14개 공항에 특별교통대책본부를 편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국내 14개 공항에서는 항공기 8천678편이 운항하는데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보다는 8.6%가량 늘어난 114만 명이 국내선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해에 비해선 조금 늘어난 수치긴 하지만, 코로나19가 없고 김포공항 등에서 국제선 운항도 이뤄졌던 지난 2019년에는 여전히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그래도 지난해보다 들썩이는 공항 분위기에는 높아진 백신 접종률이 한몫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정부는 백신 예방 접종에 속도가 붙고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들의 피로도가 높아지자 추석 연휴 기간 전국에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족 모임을 할 수 있도록 방역 수칙을 일부 완화했는데요.

그래도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공항 측도 방역에 더욱 신경 쓰고 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이용객들이 주로 찾는 김포공항은 여객 터미널을 매일 소독하고 모든 출발장에서 발열 체크를 거친 사람만 항공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김포공항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