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광복절 연휴' 김포공항, 제주행 여행객으로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광복절 연휴' 김포공항, 제주행 여행객으로 '북적'

2021년 08월 14일 10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부터 사흘간 광복절 연휴가 시작됩니다.

코로나19 확산세 속에 휴가철 최대 성수기를 맞은 김포공항 분위기는 어떨지,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신준명 기자!

여행객들로 북적이는 모습이네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전 내내 이곳 김포공항은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거리두기를 안내하는 직원 이야기를 들어보니,

지금은 그나마 이용객이 줄어든 상황이고, 오전 6시부터 7시 사이에는 거리두기를 지키기 어려울 정도로 공항이 가득 찼다고 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여행길이 막혀 휴가지로 제주도를 선택한 분들이 많은 탓으로 보이는데요,

이용객들은 여행을 떠나는 마음에 설레는 표정이면서도, 여전히 매서운 코로나19 확산세에 서로서로 조심하는 분위기입니다.

우선 가족 단위 여행객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2명 단위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입니다.

또, 공항 내에 있는 음식점이나 카페를 이용하는 분들은 다소 적은 편이고, 이용하더라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 무척이나 신경 쓰는 모습도 보입니다.

연휴 하루 전인 어제 이곳 김포공항에서 출발한 215편 가운데 제주행은 132편으로 절반이 넘었습니다.

어제 하루 집계된 항공 여객 수는 3만7천여 명인데, 이 가운데 65%인 2만4천여 명이 제주도로 향했습니다.

오늘도 136편이 제주도로 향할 예정인데요,

제주관광협회는 연휴 하루 전인 어제부터 연휴가 끝나는 월요일까지 나흘 동안 제주도에 들어가는 방문객은 모두 16만 4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최대 성수기인 광복절 연휴의 이동량 증가를 우려하며 이른바 '집콕'을 당부하고 있는데요,

여행을 다녀왔다면 반드시 선별진료소에 가서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받은 뒤에 일상으로 복귀할 것을 함께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김포공항에서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