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조교에 '줌 강의' 떠넘긴 교수..."공부는 스스로 하는 것"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제보는Y] 조교에 '줌 강의' 떠넘긴 교수..."공부는 스스로 하는 것"

2021년 08월 03일 05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학기 내내 조교가 진행…"전공강의라 필수 수강"
1년 전엔 ’자율학습’으로 구설…"공부는 스스로"
수강생 전원, 대학 당국에 단체 항의 성명
[앵커]
서울 사립대 한 교수가 원격강의를 한 학기 내내 조교에게 시켰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지난해엔 "공부는 스스로 하는 것"이라며 원격 강의마저 안 했다가 학생들의 단체 항의를 받기도 했는데, 어찌 된 일인지 학교 측은 징계 대상이 아니라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제보는 Y], 박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숙명여대 체육교육과의 화상강의 영상입니다.

그런데 수업 진행자는 강좌를 개설한 A 교수가 아니라 조교입니다.

[A 교수실 조교 : 오늘 할 부분은 교수님께서 잠깐 설명해주셨다시피 이미 한번 했잖아요. 다들 기억나시나요? 계산하게 돼버리더라고요. '타당도'라고 이야기해버리면. 제가 공부를 하다 보니….]

전공필수 강의인데, 1학기 내내 조교가 맡았습니다.

강의 내용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여러 차례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이미연(가명) / 지난 1학기 수강생 : 조교분도 아직 박사학위까지 나온 교수가 아니니까 수업을 하는 데 있어서 버벅거림이 있었고 강의 중간중간에 교수님이 정정을 해주시거나 저분이 수업하는 게 맞는 건가 하는 의문이 들긴 했죠.]

A 교수는 일 년 전에도 엉뚱한 강의 방식으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1학기, A 교수가 대학강의 온라인 게시판에 올린 공지문입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수업을 못 한다." "공부는 학생 스스로 하는 것이다."라는 내용입니다.

대면 수업을 못 하는 상황에서 온라인 강의도 하지 않겠다면서 학생 스스로 공부하고, 자신은 질문만 받겠다는 방침도 담겼습니다.

참다못한 학생들은 단체로 항의 성명서까지 냈습니다.

[김정민(가명) / 지난해 1학기 수강생 : 처음에 저희가 학사팀이 좀 나서줬으면 좋겠다 해서 학사팀에 저희 수강생 전부의 성명서를 제출했어요. 그 이후에도 바뀌는 상황이 없어서 학사팀에 다시 제출했죠 성명서를.]

대학 측은 학기 도중 대체 강사를 투입했습니다.

A 교수는 수업권을 침해당했다며 대학 교무처와 학과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지만, 기각당했습니다.

그러자 학과장이 A 교수를 무고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숙명여대 체육교육과 교수 : 학생들의 "학습권 훼손 사태"에 대하여 도대체 학생들과 학과의 교수들은 어디에 호소하란 말인지 학교 당국의 객관적이고 공정한 진상조사와 조치가 이른 시일 안에 이루어지기(바랍니다.)]

해당 학과 교수진들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대학 측도 문제 삼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교수 사이의 법적 다툼으로 치부하며 개입하기 조심스럽다는 입장입니다.

[숙명여대 교무처 관계자 : 교수들끼리의 갈등은 사적 관계잖아요. 서로 간에. 그건 학교가 개입할 수 없거든요.]

왜 조교가 원격 수업을 진행했는지에 대해 YTN 취재진은 해당 교수와 조교에게 여러 차례 질의했지만, 답을 받을 수 없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 부실 수업 논란에 교수 간 고소·고발로까지 얼룩져버린 대학.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습니다.

[조수진(가명) / 지난해 1학기 수강생 : 마지막 졸업 남겨놓고 코로나19로 마무리하고 싶지 않아서 휴학했던 건데 제가 코로나19 때문에 휴학했었거든요. 휴학하지 않고서는 생활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너무 아깝더라고요. 그 돈에서 1년을 버려야 한다는 게….]

YTN 박희재입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