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지령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활동가 4명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북한 지령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활동가 4명 수사

2021년 07월 30일 08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 지령받고 스텔스기 도입 반대' 활동가 4명 수사
북한의 지령으로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도입 반대 활동을 벌인 혐의로 활동가 네 명이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청과 국가정보원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손 모 씨 등 충북 청주 지역 활동가 4명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손 씨 등은 북한 공작원 지령을 받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 도입 반대를 촉구하는 거리 서명운동과 1인 릴레이 시위 등을 벌인 혐의를 받습니다.

이들은 어제(29일) 청주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기존 변호인이 사임해 새 변호인을 선임해야 한다며 심문 연기를 신청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의 구인 유효 기간이 다음 달 3일까지라며, 그 전에 언제든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임성호 (seongh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