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열사병 순직 장병 어머니 "아들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열사병 순직 장병 어머니 "아들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

2021년 07월 26일 11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열사병 순직 장병 어머니 "아들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
지난 8일 강원도 고성 비무장지대(DMZ)에서 수색 작전 중 열사병으로 쓰러져 순직한 故 심 모 상병(사망 후 1계급 추서)의 어머니가 SNS에 "아이의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가 지난 24일 공개했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아들이 열사병으로 쓰러진 날을 설명하며 "아들이 지난 6월 24일 백신 1차 접종을 하고 6월 30일 GP로 올라갔다. 방탄조끼에 방탄모, 군장과 아이스 패드가 든 박스를 메고 경사가 37~42도인 가파른 산길을 내려갔다"고 밝혔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아들이 쉴 때도 방탄조끼와 방탄모를 벗을 수 없었고, 몸속은 이미 활활 타고 있었다"면서 힘들다는 이야기도 안 하는 아이가 힘들다고 세 번이나 말했고 귀대 과정 오르막길에선 이상증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대원들은 심 상병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상의를 탈의시키고 물을 뿌리고 양말을 벗기는 응급 처치를 했지만, 심 상병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전파가 잡히지 않아 무전병들이 20m 이상 뛰어다니며 전파를 잡아 GP와 통신을 하고 헬기 이송이 불가능해 결국 작전 중이던 대원들이 아이를 업고 GP까지 왔다"면서 이 과정에서 대원들도 다치고 탈진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다른 대원들이 최선을 다해 심 상병을 옮겼지만, 차로 헬기까지 이동하고 헬기로 국군병원까지 이동하는 과정을 거쳐 쓰러진 지 4시간이 흘러서야 심 상병이 병원 응급실에 도착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사이 심 상병의 상태는 심각해졌고 심 상병의 어머니는 "아들은 8일 동안 의식 한번 차리지 못하고 심장이 멎어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백신 맞은 지 일주일밖에 안 된 아이를, GP에 도착하고 24시간도 안 된 아이를, 일반 의무병인 아이를 훈련도 없이 수색대원들과 함께 작전에 투입하고 안전조치도 없이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단됐던 훈련을 재개하는 것이 맞느냐"고 질문하며 "제 아이의 사인은 열사병이 아니라 무관심"이라고 적었다.

심 상병의 어머니는 "제 아이의 엄마가 장관이었거나 제 아이의 아빠가 금배지를 단 국회의원이나 별을 단 장성이었다고 해도 같은 결과가 나왔을까요?"라며 "자신의 청춘을 국가에 헌납하면서도 자랑스러워하는 아이들이 또 무관심 속에 스러지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군을 질타했다.

심 상병은 지난 1일 낮 12시 20분쯤 고성에 있는 모 부대 소속으로 열사병으로 쓰러져 8일 만에 민간 병원에서 숨졌다. 육군은 작전 중 순직한 고인을 상병으로 1계급 추서하고 국립현충원에 안장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