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델타 변이' 비상...대형마트 발 40명·주점 발 109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천에서 대형마트와 체육시설, 주점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퍼지고 있는데, 두 사례 모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돼 우려가 큽니다.

인천의 냉동식품업체에서도 직원 등 26명이 확진됐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홍민기 기자!

그곳 마트는 영업을 중단한 건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집단감염이 일어나면서 마트 측은 무기한 휴점을 결정했는데요.

마트 앞에는 보시는 것처럼 카트 수백 대가 서 있고,

휴점 소식을 듣지 못한 손님들이 찾아왔다가 발길을 돌리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이곳과 관련한 확진자는 모두 16명입니다.

지난 14일과 15일, 직원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후 진행된 전수 검사에서 모두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마트 측은 단기 아르바이트직을 포함해 모두 540여 명을 전수 검사했는데요.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확진자는 모두 직원들이고, 손님이 감염된 경우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인천 연수구 체육시설에서도 3명이 추가되면서, 관련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확진된 직원이 체육시설을 방문하면서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 경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번 집단 감염에서는 마트 직원 12명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였는데요.

마스크 착용은 잘 지켰지만,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에 걸리면서 빠르게 확산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건물 2층 휴게실을 함께 사용한 것도 감염 확산의 주된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최근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 대규모 확진이 잇따라 일어나면서, 밀폐된 공간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앵커]
인천에서는 다른 집단감염 사례도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인천 서구에 있는 주점에서 관련 확진자가 백 명 넘게 나왔는데요.

주점을 방문한 손님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어제(22일) 환자 한 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109명까지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엔 현대제철 인천공장에서 확진된 32명도 포함됐는데요.

주점을 방문한 협력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이곳에서도 일부 확진자가 델타 변이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확산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인천 중구에 있는 냉동식품회사에서도 지난 1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직원과 그 가족을 포함해 모두 26명이 확진됐습니다.

이 밖에도 서울 영등포구 음식점에서 5명이 늘어 82명이 감염됐고,

송파구 직장과 강남구 연기학원에서도 각각 52명, 45명이 확진되는 등 일상 곳곳에서 두 자릿수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 동구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YTN 홍민기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