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故 이선호 사망' 지게차 기사 구속...원청업체 관계자 2명 영장 기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故 이선호 사망' 지게차 기사 구속...원청업체 관계자 2명 영장 기각

2021년 06월 18일 20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4월 평택항에서 작업 중에 숨진 故 이선호 씨의 사망 사고와 관련해 지게차 기사가 구속됐습니다.

수원지방법원 평택지원은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를 받는 지게차 기사 정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재판부는 지게차 기사 정 씨는 범죄의 중대성이 인정되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발부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반면, 원청업체 관계자 2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들이 범행에 반성하고 피해자 유족과 원만히 합의했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습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이들은 왜 안전관리사나 신호수가 없었는지,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는지 묻는 취재진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4월 22일 이 씨가 평택항 부두 개방형 컨테이너 날개 아래에서 나뭇조각을 치우는 작업을 하던 중 무게 300kg가량의 날개에 깔리는 과정에서 필요한 안전 조치를 하지 않아 이 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경찰은 현장에 배치돼야 할 안전관리자나 신호수가 없었고, 작업일지도 작성하지 않는 데다 안전모 등 안전 장비도 지급하지 않아 이 씨가 참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