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77일 만에 최소 발생..."백신 보다는 계절적 요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77일 만에 최소 발생..."백신 보다는 계절적 요인"

2021년 06월 14일 18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77일 만에 3백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줄어든 이유를 휴일 검사 건수 감소와 계절적 요인에 뒀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23%에 달하고 있지만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엔 아직 역부족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29일 382명 이후 두 달 보름여 만에 신규 환자가 가장 적게 나왔습니다.

399명으로, 국내 발생이 360명이고 해외 유입이 39명을 차지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같은 수치가 휴일 검사 건수 감소와 날씨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최근에 계절적인 이유로 굉장히 많은 환기를 시행하고 있어서 밀폐된 환경들이 줄어들고 하는 부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들께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고...]

하지만 휴일 효과도 지난 두 달간 월요일 평균 환자 발생과 비교하면 백 명 이상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 평균 주간 확진자도 지난주는 524명이 발생해 전 주에 비해 10% 가까이 줄었습니다.

그럼에도 방역 당국은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사업장과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감염이 잇따르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것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백신 접종이 본격 궤도에 올라 1차 접종률 23%를 기록하고 있지만 영국의 사례를 볼 때 이 정도로는 지역사회 전체의 감염을 차단하기엔 역부족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9월, 적어도 70% 1차 접종까지는 진행이 돼야 어느 정도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논의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노인복지시설 운영이 재개되고 스포츠 경기장 방역수칙이 완화되는 등 개인 간의 접촉이 늘게 될 것이라며 예방 접종을 했어도 사회 전체가 충분히 면역력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지켜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