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故 손정민 씨 아버지 "명명백백해질 때까지 파헤칠 것"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故 손정민 씨 아버지 "명명백백해질 때까지 파헤칠 것"

2021년 05월 11일 00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현장·빈소 못 떠나는 아버지들 "사인 명백히 밝혀야"
"의혹 산더미인데…친구는 변호사 대동"
침착했던 아버지 "이제는 정신적·육체적 한계"
"아껴둔 휴가도 모두 써…진실 밝혀질 때까지"
[앵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주검으로 돌아온 22살 대학생 손정민 씨,

그리고 평택항에서 작업을 하다 떨어진 철판에 목숨을 잃은 23살 노동자 이선호 씨,

아들을 잃은 아버지들은 소중한 아들이 제대로 피어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떠난 이유를 밝히겠다며 오늘도 사건 현장을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기완, 박희재 기자가 차례로 만났습니다.

[기자]
서울 반포한강공원, 아버지는 오늘도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아들이 이곳에서 숨진 채 발견된 지 벌써 열흘이 넘었지만, 아버지는 아직도 아들을 먼저 떠나보내야 했던 이유를 모르기 때문입니다.

[손현 / 故 손정민 씨 아버지 : 정민이가 왜 물에 들어갔는지 알 수만 있다면 그게 사실이 어떻든지 간에, 어떤 사실이 나와도 우리 정민이가 돌아올 수 없는 사실은 변하지 않거든요. 그걸 해결하려는 게 다지….]

의문점은 여전히 산더미인데,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아들의 친구 측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라 답답하기만 합니다.

[손현 / 故 손정민 씨 아버지 : 우리는 살아있는 정민이를 찾고 있었는데, 그들은 이미 없는 정민이를 가지고 대책을 세워서 변호사까지 선임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할 수밖에 없거든요. 순수하게 친구가 정민이를 찾고 있었다면 그날 협조하면 끝인데….]

정민 씨가 실종된 뒤 아들을 찾는다는 글을 올렸던 손현 씨, 아들이 차가운 주검으로 돌아왔을 때도, 장례식을 치를 때도 침착하게 가족들을 격려하며 버틴 아버지이지만, 이젠 민감한 기사 한 줄에도 견딜 수 없이 괴로울 만큼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한계에 다다랐습니다.

[손현 / 故 손정민 씨 아버지 : 저는 가슴이 미어지고 미칠 것 같아서 오늘 심장이 뛴 이유는 그것 때문이거든요. 이렇게 많이 불안하고 의심스러운데 이럴 수가 있나, 이럴 수가 있는지 저는 너무 답답해요.]

아들과 함께 여행을 가기 위해 아껴뒀던 25년 근속휴가는 아들의 장례를 치르는 데 모두 써버렸습니다.

다음 주면 회사로 돌아가 다시 일을 해야 하지만 죽음을 둘러싼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아버지는 몇 번이고 사건 현장을 찾을 결심입니다.

"진실을 밝히고 명명백백하게 될 때까지 할 수밖에 없죠."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