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바이넥스 사태' 일파만파...약사회 "복제약 시장 예고된 참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바이넥스 사태' 일파만파...약사회 "복제약 시장 예고된 참사"

2021년 03월 09일 20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의약품 원료 용량을 조작한 '바이넥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YTN 보도 이후 조사에 착수한 식약처는 바이넥스 6개 제품에 이어 32개 품목에 대해 추가로 판매 중단 조처를 내렸습니다.

대한약사회는 불법이 만연한 복제약 시장의 예고된 참사라며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YTN 보도 직후 '바이넥스'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에 착수한 식약처.

당뇨병 치료제와 우울증약 등 6개 제품에 대해 생산 중단 조처를 내린 데 이어, 32개 품목에 대해 추가 제재를 명령했습니다.

모두 바이넥스에 위탁 제조를 맡긴 24개 제약사 의약품입니다.

[식약처 관계자 : 자료는 다 폐기한 것들이 많아서, 조사해보니까 이런저런 정황들이 있고 그래서….]

'바이넥스'의 불법 제조 파문이 제약 업계 전반으로 번지는 가운데, 대한약사회도 들고 일어났습니다.

약사회는 이번 사태로 불거진 복제약, 이른바 '제네릭 시장'에 만연해 있는 불법 제조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바이넥스 측은 YTN 취재진에게 원료 임의 조작은 업계 불문율과 다름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약사회는 생산 설비를 아끼기 위해 제약사끼리 자행되는 '무제한 위탁생산 제도'가 이번 문제의 본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현행법상 A 업체가 '생동 시험'을 통과하면, 수많은 업체는 A 사에 생산만 위탁한 뒤 똑같은 약을 포장지만 바꿔서 판매할 수 있습니다.

자신들이 직접 제조하지 않았기 때문에 품질관리에 소홀하고, 이번 사태처럼 한 제품이 문제가 되면 수십 개 제품이 줄줄이 회수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광민 /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 : 해당 제약사를 처벌하는 수준으로 미봉책으로 끝날 게 아니라, 전반적으로 제약에서 위탁 생동 공동개발 품목 허가제도를 살펴보고, 재설계하는 수준으로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식약처는 이번 '바이넥스' 문제를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무관용 원칙으로 법령 위반행위에 대해 형사 처벌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복제약 시장의 구조적인 문제가 드러난 만큼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과제를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