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종식까지 못 버텨" 벼랑 끝 여행업계의 간절한 호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종식까지 못 버텨" 벼랑 끝 여행업계의 간절한 호소

2021년 03월 02일 06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매출 없는데 고정비용 부담…빚도 수천만 원 늘어
현실적 지원책·입국자 격리 기간 완화 등 촉구
"여행 정상화까지 버틸 수 있는 자금 지원 필요"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상황이 나아지면 하고 싶은 건 여행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도 있는데요.

하지만 여행업계는 지금 상태로는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살아남을 수 없다며 정부에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KF 94 마스크 보고 가세요, 엄청 저렴합니다!"

10년 동안 해외여행 전문 여행사를 운영해온 김봉수 씨.

최근 길거리에서 마스크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김봉수 / 여행사 대표 : 이렇게 마스크로 하루에 2만 원이라도 벌어야 하니까…아 혹시 사실래요? 이거 저렴한데 KF94. 그래서 그런 1, 2만 원이라도 없는 거보단 나으니까 나와서 판매를 하게 됐고.]

지난 1년, 여행 상품 매출은 없다시피 한데 인건비와 임대료 등 고정비용은 꾸준히 나갔고,

사무실 규모와 직원 수가 절반으로 줄어드는 동안 빚은 수천만 원 늘었습니다.

[김봉수 / 여행사 대표 : 작년 대비 100분의 1 정도로 매출이 줄었죠. (빚이) 점점 늘어가는 추세고. 그러다 보니까 카드 (대출) 서비스받고 돌려막기 좀 하고 해서 그러다 보니까 점점 더 신용은 내려가고.]

온기가 사라진 여행사 사무실에는 지난해 6월에 멈춘 달력만 쓸쓸히 걸려있습니다.

폐업한 지인의 사무실을 둘러보는 김명섭 씨의 여행사도 사정이 나쁘긴 마찬가집니다.

[김명섭 / 여행사 대표 : 작년 5월에 1억 융자를 받았거든요. 그 이후로부터는 매출이 없다 보니까 오늘 현재 잔고가 천만 원이 조금 안 남았어요. 앞으로가 더 문제죠. 지금부터가 큰 문제인 거 같습니다. 답답합니다.]

지난해 국내 여행업계 매출액은 전년 대비 8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여행사 4곳 중 1곳은 이미 문을 닫았습니다.

여행업계는 더 못 버티겠다며 청와대 앞에서 생존권 보장을 외치고 나섰습니다.

집합금지나 제한 업종은 아니었지만, 실제론 영업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며 직접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입국자 자가격리 기준 완화 등 여행객의 부담을 줄여달라는 요구도 나왔습니다.

[오창희 / 여행업 생존 비대위원장 : 14일을 줄여달라는 게 무조건 줄여달라는 게 아닙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같이 14일 격리에 대해서 정확한 기준을 만들어서 5일이든 7일이든 10일이든 14일이든 저희에게 근거와 과학적으로 설명해달라는 것뿐입니다.]

하지만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 지금 당장은 여행업계가 이 시기를 버텨내도록 도와주는 것이 최선입니다.

생존 자금 지원이나 대출 조건 완화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승수 / 국회의원(문화체육관광위 소속) : 휴폐업 상태에 있는 여행업체가 거의 30% 육박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이 상황이 조금만 더 지속되면 여행 생태계 자체가 완전히 무너질 위험에 있기 때문에 신속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단기 지원 외에 코로나19 이후로 달라질 여행 트렌드에 대비한 중장기적인 대비책도 필요합니다.

앞으론 과거의 단체 여행 대신 소규모 개별 관광이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는 만큼 새로운 상품 개발과 관련 인력 육성에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김경수[kimgs8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