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철 노인 폭행 중학생 붙잡았지만 '처벌 불가'...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전철 노인 폭행 중학생 붙잡았지만 '처벌 불가'...이유는?

2021년 01월 23일 16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온라인에 퍼진 ’전철 노인 폭행’ 영상
영상 속 중학교 1학년 학생 2명 경찰 조사받아
70대 여성 피해자 "가해자 처벌 원한다"
[앵커]
경기도 의정부 경전철에서 노인을 폭행하는 영상 속 중학생들이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만 13세 미성년자라 형사 처벌은 불가능합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XXXX!"

욕설을 하며 몸으로 밀치더니 급기야 여성의 목을 팔로 감아 넘어뜨리고,

마스크도 안 쓰고 노약자석에 앉아있다가 지적을 받자 욕설에 주먹으로 위협까지 합니다.

"(미안하다고….) 쳐봐! XXX야."

온라인에 퍼지며 논란이 된 이 영상들의 당사자들이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의정부 지역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인데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목이 졸리고 바닥에 넘어졌던 70대 여성은 피해자 조사를 받았는데, 가해 학생들의 처벌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여성분도 어제 피해 조사받았고요. 처벌 원한다고 얘기하셨어요.]

하지만 가해 학생들의 처벌은 불가능합니다.

가해 학생들 모두 만 13세로, 만 10세에서 만 14세 사이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자신들의 범죄에 책임을 지는 대신, 법원 소년부로 송치돼 보호처분을 받게 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만으로 처벌을 피하고, 법은 안중에도 없는 학생들의 행동을 두고 분노한 여론이 적지 않습니다.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가운데 앞서 정부도 만 14세에서 만 13세로 촉법소년 연령 기준을 낮추겠다는 방침을 밝힌 적이 있습니다.

다만 미성년자 엄벌만이 최선은 아니라는 주장도 있어 신중한 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YTN 김경수[kimgs8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