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다...롱패딩 뒷문에 낀 20대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다...롱패딩 뒷문에 낀 20대 숨져

2021년 01월 20일 11시 1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다...롱패딩 뒷문에 낀 20대 숨져
퇴근길 버스에서 내리던 승객이 옷자락이 뒷문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어제(19일)저녁 8시 반쯤 경기도 파주시 법원읍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시내버스에 깔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버스에서 내릴 때 입고 있던 롱패딩이 뒷문에 걸렸는데 이를 모른 채 버스 기사가 출발하면서 옷이 낀 채 넘어져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