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법무부 "출국금지는 장관 직권으로도 가능"...김학의 논란 적극 반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법무부 "출국금지는 장관 직권으로도 가능"...김학의 논란 적극 반박

2021년 01월 16일 14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법무부 "출국금지는 장관 직권으로도 가능"...김학의 논란 적극 반박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출국금지 절차가 위법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법무부가 출국금지 권한은 장관 직권으로도 가능하다며 적극 반박에 나섰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김 전 차관과 관련한 의혹 제기는 출국금지 자체의 적법성과 상당성에 영향을 미칠 수 없는 부차적인 논란에 불과하다며 출입국관리법상 법무부장관이 직권으로 출국금지를 할 수 권한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수사기관 요청 없이 법무부 장관이 직권으로 출국금지를 한 전례도 있다며, 객관적 정황상 범죄 수사를 위해 출국이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 출국금지를 하는 건 장관의 법적 권한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부 언론에서 시스템 로그 기록을 토대로, 당시 출입국직원들이 김 전 차관의 출국 조회를 수백 차례 했다고 보도하고 있지만, 실제 조회 횟수는 훨씬 적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지난 2019년 3월 김 전 차관에 대해 내려진 긴급 출국금지 과정에서 허위 공문서가 작성됐다는 공익신고서를 접수한 검찰은 최근 수원지검에 검사 5명으로 수사팀을 꾸려 본격 수사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