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서인 "친일파는 열심히, 독립운동가는 대충 살은듯" 막말

실시간 주요뉴스

웹툰 작가 윤서인이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을 비하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는 서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글과 함께 '친일파 후손의 집'이라고 적힌 고급 단독주택 사진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이라고 적힌 허름한 집 사진을 게시했다.

윤 씨는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이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며 비판받자 윤 씨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를 두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씨의 글을 언급하며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라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이다니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찢길런지"라며 윤 씨를 비판했다. 일부 네티즌은 국민청원에 '독립운동가를 능멸한 만화가를 처벌해 달라'는 요청을 올리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윤서인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광역 어그로 끌리면 좋은 점. 내 말을 듣는 사람이 늘어난다"라며 "그냥 눈 감고 욕만 하지 말고 윤서인이가 뭐라고 하는지 다른 글이나 영상들도 봐가면서 욕해보자"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