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부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 줄고 개인간 접촉 감염 증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부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 줄고 개인간 접촉 감염 증가"

2021년 01월 15일 14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부 "다중이용시설 집단감염 줄고 개인간 접촉 감염 증가"
코로나19 확산세가 한결 누그러진 가운데 최근에는 다중이용시설보다 개인 간 접촉을 통한 감염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최근 환자 발생 추이에 대해 "지난달 25일 천200명을 넘어 정점을 찍은 이후 완만하지만 계속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이어 최근의 감염 양상에 대해 "실내체육시설, 학원, 카페 등의 다중이용시설은 11월에 다수의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해 비중이 52.7%까지 치솟았으나 12월에는 집단감염이 상당히 감소해 33.5% 수준으로 낮아졌다"고 말했습니다

윤 반장은 "대신 확진자 접촉 등 개인 간의 접촉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20%에서 40% 수준으로 높아졌다"면서 "최근 감염 전파 양상은 집단감염 중심에서 개인 간 접촉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정부는 잇단 방역 조처로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이면서 환자 발생이 감소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아직 경계심을 늦출 때는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그간 시행해 온 거리두기 및 방역 조처 효과를 분석해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내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윤 반장은 "17일 이후의 거리두기 조정과 내용은 내일 중대본 회의를 거쳐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전국적 이동, 가족 모임이 예상되는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도 함께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