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일 거리 두기 조정안 발표...안정세 속 신규 환자 513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내일 거리 두기 조정안 발표...안정세 속 신규 환자 513명

2021년 01월 15일 11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의 확산 속도는 완만하지만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해외 유입 환자를 뺀 국내 발생 환자 규모는 어제에 이어 이틀째 4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훈 기자!

지금까지 확인된 신규 환자 추이 정리해 주시죠.

[기자]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13명입니다.

이번 주의 완만한 안정세는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해외 유입 환자를 뺀 국내 발생 환자는 484명입니다.

해외 유입 사례는 어제보다 조금 늘어난 29명입니다.

국내 발생은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돼 있습니다.

서울 122명, 경기 180명, 인천 23명으로 수도권만 325명입니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부산 45명, 경북 21, 경남 21, 강원 13 전남 14명 등입니다.

해외 유입 29명 가운데 5명은 검역 단계에서 확인됐습니다.

하루 사망자는 많습니다.

22명 늘어나 누적 사망자는 1,217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6명 줄어 374명입니다.

[앵커]
이제 관심은 정부가 내일 발표할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안인데요.

어떤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까?

[기자]
오늘 중대본 회의를 시작하기 전에 정세균 국무총리도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안과 관련한 언급을 했는데요.

정 총리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가 밝혔다시피 이번 주말이 '3차 대유행'의 중대 고비가 되는 만큼 이제 관심은 그 내용인데요.

일단 정부는 일부 시설의 집합금지 조치는 해제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대상은 헬스장과 학원 등이 력합니다.

다만 신규 환자가 언제든 급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그대로 유지될 거란 예상이 많습니다.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 역시 이런 차원에서 당분간은 연장할 거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방역 당국은 거리 두기 조정안과는 별도로 최근 종교 관련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 데 대한 대응방안도 함께 논의하고 있는데 이런 내용 등을 포함함 설 연휴 특별 방역 대책 역시 주목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