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별점 테러'에 번진 공군 치킨 갑질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경기 고양시의 한 치킨 가게입니다.

오늘 이 치킨집과 관련한 내용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는데요.

바로 '공군 치킨 갑질' 논란입니다.

살펴보겠습니다.

지난달이죠, 지난해 12월 초, 배달대행 업체 애플리케이션에 남겨진 이 리뷰가 발단이었습니다.

배달비를 선결제했는데, 배달 기사가 천 원을 더 요구한 것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면서 별점 1개를 줬습니다.

문제는 이게 아니라 그 밑에 나온 이 부분입니다.

지난번에 단체주문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줘서 결국 환불받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군부대라서 무시하는 것 아니냐는 내용입니다.

사건은 거슬러 지난해 5월로 갑니다.

당시 부대 간담회를 위해 한 공군부대에서 순살 치킨 60마리를 시켰는데 가슴살이 유독 많고, 잡내가 나는 등의 이유로 치킨을 모두 환불 조치했다는 겁니다.

앞선 리뷰를 읽고 치킨 가맹점 사장이 다시 댓글을 달면서 논란에 불이 붙었습니다.

당시 60마리, 125만 원어치 닭을 드리고 10원 한 장 못 받았다면서 앞으로 공군 부대 주문은 일절 받지 않겠다고 격앙된 어조로 글을 올린 것인데요.

이 내용이 온라인에 일파만파 퍼지면서 공군이 치킨집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비판이 쏟아졌는데요.

그러자 자신을 군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해명 글이 다시 나왔습니다.

당시 치킨은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먹지 못할 정도였고, 가맹점 사장도 이를 인정해 문제없이 환불했다는 내용입니다.

공군 측은 해당 부대는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적절하게 조치하겠다는 답을 내놨습니다.

부대 관계자는, 당시 치킨 품질에 대한 문제로 환불 조치했지만, 전역을 앞둔 병사가 경솔하게 평점을 올리는 등 양쪽 모두에게 실수가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가맹점이 피해를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치킨 가게를 직접 찾아가 봤지만, 문을 닫은 상태라 가맹점주의 이야기를 듣지는 못했습니다.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관계자는 "지난해 5월 사건이 뒤늦게 논란이 됐다"면서, "별점 테러를 업주들이 두려워하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별점 리뷰 하나에 들불처럼 번진 논란은 이렇게 일단락되는 분위기입니다.

고객들의 리뷰에 목숨 걸 수밖에 없는 가맹점주, 또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일방적으로 비판을 가하는 온라인 댓글 문제.

작게만 볼 수 없는, 적지 않은 시사점을 남겼습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