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혹한 속 방치된 세 살 여아..."보채서 어린이집 안 보낸 것"

실시간 주요뉴스

혹한에 떨던 세 살 여아…주민, 편의점 데려와
홀로 방치…거리에서 헤매다 편의점 인근서 발견
경찰, 친모 1차 소환조사…친모 "학대는 오해"
[앵커]
영하 18도 혹한 속에 3살 여자아이가 내복만 입은 채 거리를 헤매다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된 친엄마는 사건 당일 아이가 보채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집에 둔 거라며, 학대는 오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강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던 지난 8일 오후.

한 여성이 편의점에서 내복만 입은 아이에게 따뜻한 음료수를 사주고 있습니다.

아이 내복은 이미 대소변으로 젖어있습니다.

세 살 여자아이가 거리에서 덜덜 떨고 있자, 동네 주민이 편의점 안으로 데려온 겁니다.

[편의점 관계자 : 젊은 부부가 데리고 오셨을 때는 자녀분이 추위를 많이 타나 보다 그 정도로만 생각했었지 아이가 그런 상황인지 저는 인지를 못했었고요.]

종일 혼자 집에 있던 아이는 밖으로 나왔다가 비밀번호를 몰라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이후 거리를 헤매다 집에서 100m 떨어진 편의점 인근에서 발견됐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아이 친모를 경찰서로 불러 1차 조사를 마쳤습니다.

친모는 경찰 조사에서 잘못은 인정하면서도 학대는 오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건 당일 유독 아이가 보채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집에 두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인근에 살고 있던 주민들은 아이가 이렇게 방치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편의점 관계자 : 그때도 똑같이 엄마 찾는 상황이었어요. 집에 혼자 있었는지 많이 울면서 엄마, 엄마 그러면서 오더라고요.]

경찰은 위생환경이 열악한 집에서 아이가 방치된 것으로 보고 친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아동보호전문기관과 구청 관계자 등과 논의해 부모와 아동을 정식 분리조치 할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