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얼굴 쥐어뜯고 발길질하고..."마스크 쓰라고?" 택시기사 폭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택시기사에게 온갖 욕설과 함께 폭력을 행사한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택시 밖으로 피신하는 기사를 쫓아가면서까지 마구 때렸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벽 1시 반쯤 택시를 잡아탄 일행 3명.

한 사람만 마스크를 제대로 썼습니다.

택시기사가 마스크를 써달라고 하자 조수석에 앉은 손님이 반말로 불쾌한 기색을 드러냅니다.

[승객-택시 기사 대화 : (놓고 왔네) 안돼요, 마스크 쓰셔야 해요. (가자고) 마스크 쓰셔야 출발한다니까요?]

보다 못한 일행이 마스크를 건네며 말려보지만, 남성은 혀가 꼬인 채 욕설을 퍼붓기 시작합니다.

[승객-택시 기사 대화 : (가라고) 욕하지 마세요. (XXXX야, 빨리빨리 가) (사장님, 그냥 가세요) 왜 욕을 해요 아저씨.]

욕설 세례에 참다못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자,

[택시기사 : 원효로 2가 사거리인데요. 승객이 욕을 하고 해서 좀 와주세요. (이런 XXX)]

갑자기 팔을 쭉 뻗어 다짜고짜 기사 얼굴을 쥐어뜯습니다.

[승객 : 경찰한테 이야기해? XXX아. 영업이 안 되니까 이걸로 돈 벌어먹으려고 하는구먼.]

택시기사가 밖으로 몸을 피하자 차에서 내려 따라가더니 발길질을 해댑니다.

폭행과 난동은 경찰이 올 때까지 10분 가까이 이어졌고, 기사는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모 씨 / 택시기사 : 써달라고 한 게 뭐가 그렇게 큰 잘못인지…. 마스크 안 쓰신 승객과 시비가 있다는 걸 뉴스로 들었는데, 저도 당했죠.]

마스크 안 써놓고 행패를 부린 60대 남성 A 씨는 운전자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경찰은 또,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