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체육시설 '야간운영 NO'...영화관·학원에선 '음식물 NO'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체육시설 '야간운영 NO'...영화관·학원에선 '음식물 NO'

2020년 11월 24일 22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단계 맞은 헬스장…50명 인원 제한에 투명 가림막도 설치
헬스장, 밤 9시부터 영업 금지…일부 볼멘소리도
영화관, 2단계부턴 음식물 섭취 금지…좌석 띄어 앉기 필수
다가온 수능에도…학원 "인원 제한·음식물 섭취 금지"
[앵커]
식당이나 카페가 아닌 일반관리시설도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달라졌습니다.

체육시설은 밤 9시 이후에 문을 닫아야 하고, 영화관과 학원은 인원 제한과 더불어 음식물 섭취가 금지됐습니다.

손효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체육시설.

한적할 정도로 운동하는 사람이 적습니다.

러닝머신 사이사이엔 투명한 가림막이 놓였습니다.

1인당 면적 기준에 맞춰 한 번에 들어갈 수 있는 인원을 50명까지 줄이고 방역 관리도 강화한 겁니다.

[주영신 / 서울 목동 : 요새 젊은 사람들이 많이 나오잖아요, 어쩔 땐 두렵죠. 여기는 방역이 철저해서 감염 걱정은 없어요. 오히려 좋아요, 마음 편하게 운동할 수 있어서….]

거리 두기가 2단계로 올라가면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밤 9시부턴 체육관 문을 닫아야 한다는 것.

퇴근 이후 운동하러 올 수 없는 일부 이용객들이 볼멘소리하기도 하지만, 예외는 있을 수 없습니다.

[김대학 / 서울 양천구민체육센터 과장 : 12월 1일부터는 프로그램을 증설해서 22시까지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21시로 다시 낮춰서 운영할 예정입니다. 일부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데 그건 회원분들과 저희가 상의를 해서….]

1.5단계에서 다른 일행과 좌석을 띄어 앉아야 했던 영화관 역시 수칙이 강화됐습니다.

이젠 영화를 볼 때 이런 팝콘과 같은 음식물 섭취는 금지되고 좌석도 한 자리씩 띄어 앉아야 합니다.

관객들은 어쩔 수 없는 조치라는 걸 알면서도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합니다.

[곽동현 / 서울 신림동 : 영화를 보면서 음식물 먹는 게 또 낙이잖아요. 제 나름대로 취미생활이고, 저 혼자만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래도 영화는 계속 볼 것 같아요.]

벌써 다음 주, 코앞으로 다가온 수능.

학원가엔 더욱 긴장감이 흐릅니다.

4㎡당 1명으로 인원 제한이 생긴 만큼 학원 강의실은 절반만 채워졌고, 기숙학원이 아닌 일반 학원에서는 음식물 먹는 것도 금지됐습니다.

[임성호 / 종로학원 대표이사 : 우선 분반 수업을 해서라도 강의실 수용 인원을 줄여야 하므로 학생들이 강의실에 적게 들어가야 하고 그만큼 선생님들의 수업 양도 더 많아질 수밖에 없는 거고….]

1·2차 유행 때와 달리 생활 전반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

일상 속 감염을 차단하는 최선의 방법은 모두가 알고 있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뿐 입니다.

YTN 손효정[sonhj071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