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조국 낙마 요구 아냐...선처 문의에 사퇴 가능성 답한 것"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윤석열 "조국 낙마 요구 아냐...선처 문의에 사퇴 가능성 답한 것"

2020년 10월 22일 19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상기, 총장이 조국 낙마 요구" 주장에도 해명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만났지만 취지 왜곡 전달"
윤석열 "秋 아들 사건 지휘, 대검 차장에게 일임"
[앵커]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정치적으로 민감한 개별 사건을 놓고도 공방이 오갔습니다.

조국, 추미애, 전·현직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수사가 주로 도마 위에 올랐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신이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요구했다던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 당시, 자신도 고심이 깊을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김남국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조국 전 장관을 내정해서 임명하려고 할 때 검찰총장이 압수수색을 수십 곳에 대해서 한다는 것 그게 어떻게 해석되겠습니까?]

[윤석열 / 검찰총장 : 이 수사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에 대해서 저 개인적으로는 저도 인간이기 때문에 굉장한 번민을 했습니다.]

윤 총장이 조 전 장관 낙마를 요구했다던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직접 입을 열었습니다.

조 전 장관 측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전 장관을 만난 건 사실이지만, 취지가 왜곡돼 알려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여쭤보셔서, 만약에 여기서 사퇴를 하신다면 좀 조용해져서 저희도 일 처리하는데 재량과 룸(공간)이 생기지 않겠느냐 싶습니다고 답했습니다.]

이를 놓고 여야의 해석은 엇갈렸습니다.

[김도읍 / 국민의힘 의원 : 이거 부정청탁 아니에요, 선처해달라고 한 거.]

[윤호중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민주당) : 사건에 관해서 이야기를 주고받는 게 무슨 문제가 됩니까? 이게 무슨 청탁입니까.]

추미애 장관 아들 수사에 대한 적절성 여부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윤 총장으로부터 지휘를 일임받았다는 조남관 대검 차장은 수사팀에 보완 수사를 요구했지만, 결과적으로 무산됐다고 증언했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 이게 보완수사 지시를 내린 사실이 있습니까? (네 그렇습니다.) 어떤 부분에 대해 보완 수사 지시를 내렸죠?]

[조남관 / 대검찰청 차장검사 : 구체적으로 설명해 드리긴 어렵습니다만, 핵심 참고인의 진술이 번복됩니다.]

윤 총장은 추미애 장관 취임 이후 반복되는 검찰 인사 논란과 관련해서도, 이런 식의 인사는 없었다며 과거보다 좌천성 인사가 더 심하다고 추 장관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YTN 이종원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