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캄보디아에서 일하다 걸린 독감으로 사망...법원 "업무상 재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캄보디아에서 일하다 걸린 독감으로 사망...법원 "업무상 재해"

2020년 09월 28일 08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캄보디아에서 일하다 걸린 독감으로 사망...법원 "업무상 재해"
해외 공장에서 일하다 독감에 걸려 숨진 노동자의 유족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달라며 우리 행정기관을 상대로 소송을 내 이겼습니다.

서울행정법원은 지난 2018년 사망한 60대 노동자 A 씨의 유족이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지급하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현지의 열악한 교통 사정으로 거의 고립된 상태에서 일할 수밖에 없었던 점을 고려하면 공장 안에서 독감에 걸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A 씨가 국내에서 일했다면 더 빨리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며 사망과 업무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17년 11월 캄보디아 프놈펜 부근의 인형 공장에서 일했던 A 씨는 현지에서 얻은 질병으로 건강이 나빠져 두 달 만에 귀국해 입원했지만 숨졌습니다.

이에 유족은 A 씨의 죽음이 업무상 재해라며 근로복지공단에 유족급여와 장의비를 청구했지만, 짧은 기간 과로했다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고 독감이나 폐렴을 유발할 만한 업무환경도 아니었다는 이유로 거절당하자 소송을 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