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면 끓이려다 참변' 초등생 형제..."의식 회복 못 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라면 끓이려다 참변' 초등생 형제..."의식 회복 못 해"

2020년 09월 18일 11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인천 초등학생 형제들,

나흘째에도 여전히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부 기관의 도움을 받거나, 돌봄 교육을 받을 수 있었는데도 방치됐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아이들 상태는 어떤가요?

[기자]
안타깝게도 어젯밤까지 의식 불명 상태라는 말이 전해진 이후로 추가로 들려온 소식은 없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모 화상전문병원 중환자실에 형제들이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동생의 경우, 어제 수술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어젯밤 기준으로 여전히 혼수상태를 벗어나진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워낙 치료가 힘들다 보니 수면제 투여도 이어오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제는 나흘이 다 되어가고 있는데요.

관할 지자체는 아이들이 부상 정도가 심해, 이 병원에 1년 정도 머물며 치료를 이어가야 할 상황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아이들 치료와 생활에 쓸 후원처도 계속 발굴하고 있습니다.

이 화재 사고가 난건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쯤입니다.

불이 난 빌라에서 이들 형제가 구조될 당시, 형인 10살 A 군은 등을 비롯한 부위에 3도 중화상을 입고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동생인 8살 B 군은 다리 등에 1도 화상을 입었지만, 연기를 많이 마셔 마찬가지로 현재 혼수 상태에 있습니다.

당시 아이들의 어머니는 전날부터 외출하고 집을 비운 상태라, 형제 둘만 이틀 동안 남겨져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어린 학생들인데 계속 집에 남겨질 수밖에 없었던 건가요?

[기자]
일단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선 비대면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형제들은 원격 수업엔 매일 출석해 온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다만, '돌봄 교실'제도를 이용하진 않았습니다.

어머니가 아이들을 스스로 돌보겠다며 매 학기 초 돌봄교실을 신청하지 않은 겁니다.

관할인 인천 미추홀구에서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 시스템인 '드림스타트'를 통해 교내에서 어머니와 함께 심리상담과 놀이 치료도 했는데요.

지난 2018년 8월부터 9개월 동안 네 번 정도 이뤄졌지만, 강제성이 없어 지난해 5월쯤부터 더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또 당시 미추홀구에선 지역 아동센터에 보내라는 안내도 했는데요.

어머니는 홀로 자활 근로를 하고 있어 생계가 바쁘다는 이유로, 입소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천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지난 5월 말에 형제를 어머니와 분리하고, 아동보호시설에 위탁하게 해달라며 법원에 피해 아동보호 명령을 청구하기도 했는데요.

법원은 분리 조치 대신 1년 동안 형제들이 상담받아야 한다고 판단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상담은 실제로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어머니에 대한 수사도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아이들을 방치한다"는 내용의 이웃신고가 세 차례 접수됐는데요.

수사를 의뢰받은 경찰은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와 신체적 학대 혐의로 어머니를 입건해 지난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당시 어머니는 그동안 아이들을 자주 방치하고, 특히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가 있는 큰아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수차례 때린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다만, 경찰이 이번에 화재 사고를 조사하면서 추가 방임이 있었는지도 함께 확인하고 있는데요.

경찰은 어머니를 상대로 형제 단둘만 이틀이나 집에 남겨둔 이유와 얼마나 아동 학대를 이어왔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형제들이 입원해있는 모 화상전문병원에서 YTN 박희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