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소당한 국대떡볶이 대표 "다시 알린다, 조국 공산주의자"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고소당한 국대떡볶이 대표 "다시 알린다, 조국 공산주의자"

2020년 08월 03일 11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소당한 국대떡볶이 대표 "다시 알린다, 조국 공산주의자"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고소 당한 사실을 전하며 조 전 장관을 다시 한번 비판했다.

김 대표는 전날(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교수가 저를 형사 고소했다고 한다"라며 "이 기회에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 문재인, 조국, 임종석은 공산주의자다"라고 말했다.

또 '선량한 기업인이자 시민을 괴롭히는 더러운 권력자이자 표현의 자유를 위협하는 독재의 하수인 조국은 본인에 대한 수사와 재판에 성실히 임하라'고 말하는 대학 교수의 글을 인용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3일 또 다른 글을 올려 "서울대 조국 교수에 관련한 수사가 권력에 의해 중단됐다"면서 "즉각 수사를 재개하기를 국민의 한사람으로 말한다. 조국은 부패한 권력자"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이날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지난 1일 김상현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라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해 9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공산주의자', '#코링크는조국꺼'라는 메시지가 더욱 퍼졌으면 좋겠다" 등의 내용을 담은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이 글에서 "확인되지 않은 거라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해달라"라며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고 말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