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라크발 입국 근로자 확진 34명으로 늘어...부처 간 대책 논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라크발 입국 근로자 확진 34명으로 늘어...부처 간 대책 논의 시작

2020년 07월 16일 18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출국 검역 안 받아…무증상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 늘 듯
이라크 공항 폐쇄돼 도하까지 이동 후 경유 비행기로 입국
방역 당국, 기내 감염 우려 탑승객 추적 조사 방침
[앵커]
이틀 전 이라크에서 단체 입국한 우리 근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심각한 이라크 내 상황과 잠복기를 고려하면 추가 확진자는 더 나올 전망입니다.

정부는 현지 잔류 근로자들에 대한 대책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이라크발 우리 근로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입국 검역에서 14명, 지역사회에서 6명이 새로 확인됐습니다.

입국 근로자들은 비행기 탑승 전 출국 검역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때문에 무증상으로 들어와 자가격리 중에 확진되는 사례는 더 늘 전망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탑승 전에 출국검역이 이뤄지는 것을 세계보건기구 등은 강력히 권고하고 있으나 출국 검역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라크 국제 공항이 폐쇄된 상태라 우리 근로자들은 전세기편으로 카타르 도하로 이동한 뒤 들어왔습니다.

116명의 다른 승객도 함께 탑승해 방역 당국은 혹시 모를 기내 감염을 막기 위해 탑승객 추적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애초 이라크엔 신도시 건설과 원유정제시설 관련 사업을 위해 우리 근로자 천여 명이 파견됐습니다.

그러나 2명이 숨지고 1명이 치료 중일 정도로 안전을 위협받고 있습니다.

이라크에선 매일 2천∼3천 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할 정도로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합니다.

[장경욱 / 주이라크 대사 : 6월에 (이라크는) 600% 확진자가 증가했어요. 상당히 어렵습니다. 단기간에 호전될 가능성은 없는데…]

정부는 19일 2차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습니다.

부처 간 협의도 시작했습니다.

2차 입국자 상황에서도 확진자가 많을 것으로 보여 우한이나 이란, 이탈리아 교민 입국 때처럼 별도 격리 시설에 2주간 입소시키는 방안, 의료진 파견 방안 등이 우선 논의되고 있습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