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해 호소인' 호칭 논란...안희정·오거돈 때는 '피해자'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피해 호소인' 호칭 논란...안희정·오거돈 때는 '피해자'

2020년 07월 16일 13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피해 호소인’ 논란…안희정·오거돈 때는 ’피해자’
여권 의원, ’피해 호소인’ 표현 쓰며 잇따라 사과
안희정·오거돈 사태 땐 ’피해자’…표현 달라져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여권과 서울시는 공식 사과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박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를 '피해자'가 아닌 '피해 호소인'으로 표현해 논란입니다.

유독 박 시장 사태에서만 표현이 달라서 2차 가해라는 비판이 거셉니다.

김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잇따라 사과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하지만 유독 '피해자'라는 단어는 쓰지 않았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성추행 피해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상심했을 국민과 피해 호소인, 여성인권 위해 노력하는 단체에….]

이낙연 의원은 SNS에서 '피해 고소인'이라는 표현을 썼고,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은 단체 입장문에 '피해 호소 여성'으로 지칭했습니다.

사과와 함께 진상규명 입장문을 발표한 서울시도 비슷한 표현을 썼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 서울시는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과거 다른 성범죄 사건 때와 비교하면 표현과 태도가 달라진 겁니다.

지난 2018년 안희정 전 충남지사 비서 김지은 씨의 성폭행 피해 인터뷰 직후, 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피해자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추미애 /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8년 3월) : 당 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서지현 검사의 미투 폭로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태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권미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8년 1월) : 서지현 검사의 성폭력 피해 드러내기를 응원하며 용기 있는 피해자들이 좌절하지 않고 함께 하기 위해….]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4월) :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질러 사퇴하게 된 것에 대해서 피해자분과 부산시민,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비판이 일자 민주당은 자기방어를 할 가해자가 없기 때문에 표현이 달라졌다고 했고, 서울시는 공식적으로 시에 피해를 접수하면 용어를 바꾸겠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피해 여성을 '피해 호소인'으로 부르는 건 2차 가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는 등 여권과 서울시의 성인지 감수성에 대해 거센 비판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김지환[kimjh0704@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