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서울시, 도움 요청 묵살...경찰이 고소 사실 시장에 전달"
Posted : 2020-07-13 21:46
前 비서 A 씨 측 "서울시 내부에 도움 요청 묵살"
"서울시가 조사단 꾸려 진상 규명 나서야"
A 씨 측 "고소 당일 경찰이 박 시장에 통보" 주장
경찰 "박 시장 본인에게 알린 적 없어…청와대엔 보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전 비서 측은 그동안 여러 차례 주변에 피해 사실을 털어놨고, 서울시도 이를 알았지만 묵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고소장을 접수한 당일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이 알려졌다며 경찰이 보안 유지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전 비서 A 씨 측은 그동안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번번이 묵살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주변 동료에게 피해 사실을 알린 것은 물론, 상급자인 비서관에게 추행당한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는 겁니다.

[김재련 / A 씨 변호인 : 동료 공무원도 (고소인이 박 시장에게) 전송받은 사진을 본 적이 있습니다. 이런 성적 괴롭힘에 대해서 피해자는 비서관에게 부서를 옮겨줄 것을 요청하면서 언급을 한 적도 있습니다.]

더욱 절망스러웠던 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들이었다면서 결국, 형사적 수단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미경 /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 (박원순)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고 하거나, 비서의 업무는 시장 심기를 보좌하는 역할이자 노동으로 일컫거나, 피해를 사소화하는 등의 반응이….]

고소인 측은 서울시가 제대로 조사단을 꾸려 진상 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도 비난했습니다.

현직 서울시장을 가해자로 지목한 만큼 극도의 보안 유지를 당부했지만, 고소장을 접수한 당일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렸다는 주장입니다.

[이미경 /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고소 사실을 박 시장에게 알린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중요 사안인 만큼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관련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변호인과 여성단체는 다음 주, 다른 단체들과 연대해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추가 기자회견을 열겠다는 계획입니다.

또, 여성단체들은 정부와 국회, 그리고 정당들을 향해서도 인간이길 원했던 피해자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고, 책임 있는 대책을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