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시장 공관에서 메모 발견"...서울시 간부 비상대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서울시장 공관에서 메모 발견"...서울시 간부 비상대기

2020년 07월 10일 00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이제 7시간이 다 돼가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방은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직전까지 머무른 시장 공관에서는 가족들에게 남긴 메모가 발견됐습니다.

서울시는 충격에 빠진 채 간부진 전원이 비상대기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시장 공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부장원 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밤늦은 시각까지 박원순 시장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으면서 이곳에는 정적만 감돌고 있습니다.

지금 공관 안에는 관리 직원 1명만 남아 있는데요.

한 시간 전쯤 서울시 공무원 1명이 상황을 살피러 잠깐 들른 것 빼고는 드나드는 사람 하나 없이 문은 굳게 닫혀 있습니다.

박 시장이 이곳 시장 공관을 나선 건 오늘 오전 10시 44분쯤이었습니다.

이후 오후 5시 17분쯤 경찰에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는데요.

신고자는 박 시장의 딸이었습니다.

오늘 낮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이후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연락을 한 건데, 공관에서는 박 시장이 가족들에게 남긴 메모가 발견됐습니다.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극단적 선택을 하러 떠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박 시장은 어제만 해도 서울판 그린뉴딜을 직접 발표하는 등 평소처럼 업무를 봤습니다.

오늘 오후 4시 40분에는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돌연 이틀간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고,

서울시는 공관을 나서기 직전인 오전 10시 40분쯤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문자메시지로 공지했습니다.

그때만 해도 박 시장이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아 출근하지 않은 정도로만 알려졌었는데요.

서울시는 현재 4급 이상 간부직원들이 시청에서 비상대기 하면서 수색 작업 추이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시장 공관에서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