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경찰, 박원순 '연락 두절'에 긴급 수색...기동대 2개 중대 투입
Posted : 2020-07-09 18:4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자기 연락이 두절되면서 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기동대 2개 중대를 긴급 투입한 경찰은 마지막으로 휴대전화 기록이 남은 성북동 일대에서 박 시장의 행방을 찾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희재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첫 신고가 들어온 건 오늘 오후 5시 17분쯤입니다.

박원순 시장의 딸이 직접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신고 당시 박 시장의 딸은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단 경찰은 성북동 근처에서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이 남은 사실을 확인하고 일대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수색 작업에 경찰은 기동대 2개 중대를, 소방 당국은 구조 관련 차량 10대를 투입했습니다.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박 시장이 오늘 출근하지 않았고, 내일까지 공식 일정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일단 박 시장이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박희재 [parkhj0221@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