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번에도 감염 확산 키운 '거짓말'..."처벌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번에도 감염 확산 키운 '거짓말'..."처벌 검토"

2020년 07월 02일 20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인천 학원 강사 통해 확산
역학 조사 때 직업 숨겨…7차 이상 전파돼 80명 넘게 감염
거짓 진술이 확진 규모 키워…광주 확산세도 마찬가지
[앵커]
광주 사찰에서 시작된 감염이 오피스텔과 교회, 노인 복지시설까지 휩쓸고 있습니다.

관련 환자만 50명에 육박하는데, 확진자가 한 거짓말이 확산을 키웠습니다.

인천 '거짓말' 강사 같은 사례가 광주에서도 나온 겁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은 인천 학원 강사를 통해 일파만파 번졌습니다.

역학 조사 당시 직업을 숨겨 초기 대응이 늦어지면서,

7차 이상 전파돼 감염자만 80명이 넘었습니다.

거짓 진술이 확진 규모를 키운 건데,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광주도 마찬가지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금양 빌딩 (사무실) 방문자가 소속된 교회 그리고 직장, 요양원이 되겠습니다만 직장 등을 통해서 30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총 49명입니다.]

확진된 광주 사찰 방문자와 동선이 겹친 60대 여성이 오피스텔 사무실에 갔던 사실을 숨기면서 추가 감염자가 잇따른 겁니다.

[박 향 / 광주광역시 복지건강국장 (지난달 30일) : 진술하는 과정에서 어느 특정 부분에서는 애매하게 두루뭉술하게 한 답변 부분이 있어요.]

오피스텔까지만 번지는 듯했던 '사찰 발 감염'은 또 다른 거짓말 탓에 교회와 노인복지시설까지 뻗어 나갔습니다.

오피스텔 관련 확진자와 접촉하고도 동선을 사실대로 말하지 않은 요양보호사 때문에 10여 명이 감염된 겁니다.

제대로 진술했다면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던 만큼 지자체는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인천 '거짓말' 강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는데, 최대 징역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강립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지난 5월 13일) : 거짓진술이나 자료 제출을 한 경우에는 굉장히 강한 벌칙이 있습니다.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는….]

정부는 역학 조사를 방해하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며, 치료비 등 구상권 청구도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