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자수 "중국 돌아가고 싶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자수 "중국 돌아가고 싶다"

2020년 06월 02일 02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달 소형 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중국인 8명 가운데 1명이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태안해양경찰서는 지난달 31일 10시 50분쯤, 중국인 남성 49살 A 씨가 광주시 북구 신안동에 있는 역전지구대를 찾아가 "중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며 자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A 씨의 신병을 확보해 밀입국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해경에 검거된 밀입국자는 모두 4명으로, 국내에서 이동을 도운 운송책 3명도 붙잡혔습니다.

앞서 A 씨는 중국인 7명과 지난달 20일 저녁 8시쯤 1.5t급 보트를 타고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를 출발해 이튿날 태안 앞바다에 밀입국했습니다.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