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CCTV 없어"
Posted : 2020-06-01 16:00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CCTV 없어"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달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이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에게 묻지 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일 국토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신원 미상 남성이 30대 여성 A 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 A 씨와 그 가족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피해 사실을 공론화했다.

A 씨 가족에 따르면 이 남성은 A 씨에게 다가가 욕을 하고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 A 씨는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 한쪽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고 알려졌다.

A 씨 가족은 이 남성을 "30대 초중반, 키 180cm 정도에 흰색 면 반팔티에 주머니가 달린 베이지색 면바지를 착용하고 곱슬머리에 쌍커풀이 있다"라고 묘사했다.

그러나 A 씨 측은 "경찰로부터 폭행을 당했던 장소에는 CCTV가 없다는 확인 결과를 들었다"라며 "남성이 A 씨를 쫓아가 어깨를 부딪히는 장면과 가해자 모습은 기록됐지만 결정적인 증거가 될 폭행 장면이 잡히지 않았다"라고 호소했다.

역사 직원, 아이스크림 가게 점원, 손님 등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지만, 폭행 사건이 일어난 지점이 CCTV 사각지대였던 것이다.

또 용의자가 서울역에서 열차를 타거나 카드 결제한 내역이 없어 수사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것이 A 씨 측 설명이다.

A 씨는 이번 사건을 여성을 타깃으로 한 여성 혐오 묻지마 범죄라고 규정하면서 "더이상 저만의 문제가 아니며, 우리 가족의 문제이자 우리 사회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