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등교 수업 코앞 저학년생 부모 걱정..."어린이 생활방역 수칙 필요"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등교 수업 코앞 저학년생 부모 걱정..."어린이 생활방역 수칙 필요"

2020년 05월 25일 21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초등학교 저학년생 부모 등교수업 우려 커
"유치원·저학년생 대상 별도 생활방역 지침 필요"
"반마다 담임교사와 보조교사 공동 운영 필요"
[앵커]
이번 주 수요일부터 각 학교의 등교 수업이 본격화합니다.

문제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들인데 부모들의 걱정은 뭔지, 그에 대한 전문가들의 대안은 뭔지 알아봤습니다.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요즘 초등학교마다 등교 수업에 앞서 학부모들에게 통지문을 보내고 있습니다.

대부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책상 배치나 소독 방법, 급식 지도에 대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부모들, 특히 저학년생 부모들은 안심이 안 됩니다.

선생님 혼자 아이들을 잘 돌볼지, 아이가 마스크를 잘 쓰고 있을지도 걱정인데 화장실은 시간별, 학년별로 나눠 써야 하고 손 씻기조차 제대로 못 할 수준이기 때문입니다.

[초등학교 1학년생 학부모 : 중간에 쉬는 시간이 5분이더라고요. 그 5분에 많은 아이가 세면대에서 손 씻기 30초씩이 가능할지….]

전문가들은 아이들을 위한 별도의 생활방역 지침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생활 방역 수칙이 어린이나 성인 모두 지킬 공통 사항이라고는 해도 사실상 누군가의 개입 없이 어린 아이들이 단독으로 실행하기는 불가능해서입니다.

[김우주 /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성인 지침을 아이에게 주면 아이가 쉽게 이해할 수 없잖아요. 아이들은 불편해도 말을 안 해 (마스크를 오래 쓰고 있다가) 질식 내지 쓰러질 수도 있는데….]

지침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반마다 보조교사를 둬야 한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이미숙 / 경희대병원 감염면역내과 교수 : 선생님은 수업하고 수업받는 아이들의 행동, 마스크를 벗거나 친구와 장난치는 등을 돌봐줄 보조지원이 어떤 지침 만드는 것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학습 효과를 위해서는 재밌는 게임이나 체험 형태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반복해 학습시키는 게 좋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우주 /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지금 이게 가장 중요한 거니까.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받아들이도록 교육시켜야 하지 않을까.]

일단 몸에 배면 아이들이 어른보다 더 착실하게 지킬 거란 지적도 많습니다.

그러나 그러기까지는 물리적 시간이 필요합니다.

당장 코앞에 닥친 등교수업을 놓고 결과적으론 집과 학교에서 아이들이 잔소리로 흘려듣지 않도록 할 나름의 대책 마련이 필요해진 셈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