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검찰, '부실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
Posted : 2020-05-20 21:51
檢,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5시간째 압수수색 중
시민 단체 정의연 고발…후원금 횡령 등 의혹
이용수 할머니, 후원금 문제 지적하며 논란 시작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돕는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회계 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만큼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압수수색, 아직도 진행 중입니까?

[기자]
이곳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 검찰 수사관이 도착한 것은 오후 5시쯤인데요.

5시간 넘게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곳 정의연 사무실뿐만 아니라 인근에 있는 전쟁과 여성 인권박물관에서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데요.

앞서 여러 시민 단체들이 정의연의 후원금 횡령 의혹과 쉼터의 매입·매각 문제 등에 대해

전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한 만큼,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윤미향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연이 논란에 휩싸인 건 지난 7일입니다.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이 후원금을 할머니들을 위해서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겁니다.

이에 대해 정의연은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기부금은 할머니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썼다고 해명했는데요.

이후에도 또 다른 의혹 제기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경기도 안성에 쉼터를 세웠지만, 당시 주변 주택 시세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사들였다가 반값에 팔았다는 문제 제기와 함께

윤 당선인의 아버지에게 쉼터 관리를 맡겼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됐습니다.

이에 대해 윤 당선인은 부당한 의도는 없었지만, 사려 깊지 못했던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정의연 역시 오늘 수요집회에서 외부 기관에 공식 회계 감사를 요청해뒀다며 그동안의 역사를 폄훼하고 예단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는데요.

검찰이 직접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압수수색을 집행하며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조만간 관련자 소환도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마포구에 있는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