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등교 개학' 걱정 반, 기대 반..."학교마다 학업 격차 생길라"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등교 개학' 걱정 반, 기대 반..."학교마다 학업 격차 생길라"

2020년 05월 18일 22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교육 당국은 등교 수업을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가 고등학교 3학년을 제외하고 등교 방식을 학교의 자율에 맡기기로 하자, 학교마다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학부모들 의견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다섯 차례 연기된 끝에 드디어 확정된 등교 개학.

학부모들 마음은 두 갈래입니다.

온종일 아이들을 돌보면서 온라인 수업까지 챙기느라 지쳤던 엄마들은 등교를 바라지만,

집단으로 모이는 학교생활이 걱정되는 마음도 지울 수 없습니다.

[장경희 / 서울 중림동 : 등교가 벌써 몇 차례 미뤄진 상태고 부모 입장에서는 피로도가 있어요. 나름대로 학교나 교육청이나 준비를 단단히 계속하신 거로 알고 있고요.]

[고등학교 1학년 학부모 : 학교는 공부하는 데기도 하지만 애들한텐 굉장히 중요한 놀이터인데….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꼼짝 않고 앉아있어라, 그게. 며칠은 되겠죠, 하루 이틀이나.]

자녀가 여럿인 경우엔 등교하는 아이를 챙기면서 가정에서 온라인 수업을 듣는 아이를 돌봐야 하는 상황도 생길 수 있습니다.

[장경희 / 서울 중림동 : 아이가 셋이고 학교가 다 다르잖아요. 다 일일이 전화를 해서 학교별로 다른 지침과 규칙, 학사 일정이나 방법을 문의해야 하나… ]

서울시교육청이 고등학교 3학년을 제외하고 학교마다 격일제 등 등교 방식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는데, 이런 점도 자칫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학교에 따라 다른 수업을 받게 된다면 학습 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이윤경 / 참교육학부모회 서울지부장 : 어느 학교는 격일제로 나가고 또 어느 학교는 시험을 보고 안 보고 이런 자율권이 준다는 게 자칫 학습 격차로 이어질 수 있고, 학교마다 비교될 수 있거든요.]

고3을 제외하고 나머지 학년은 등교 방식이나 수업 계획도 확정하지 못한 상황이라 일선 학교들은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관계자 : 학교의 자율성을 존중해줄 테니 원격수업, 등원 수업을 다 한꺼번에 같이 의논해서 결정하라고 하니….]

혹여라도 확진자가 나와 학교를 전면 폐쇄하는 상황이 생기면 학교별 수업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석 달 만의 등교 수업이라는 결정은 내려졌지만, 가보지 않은 길을 가야 하는 교육계와 학부모들의 마음은 복잡하기만 합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