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이크로닷, 부모 실형 확정에 "앞으로 같은 실수 반복하지 않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래퍼 마이크로닷(신재호)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부모의 징역형이 확정되자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1일 오후 마이크로닷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마이크로닷은 "2018년 11월 저희 부모님에 대한 뉴스 기사가 보도되었을 때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경솔하게 말을 내뱉어 피해자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때의 경솔했던 저 자신이 부끄럽고 지금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어떤 말로도 시간을 되돌릴 수 없지만 저를 낳아주신 부모님의 잘못은 저의 잘못이기도 하며 부모님의 반성 또한 자식인 제가 가져야 할 반성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마이크로닷은 "지난 일 년 반 동안 정확히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부모님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많이 모자라지만 모든 노력을 다했다"면서 "최종 판결이 내려진 2020년 4월 24일까지 부모님의 아들로서 아홉 분의 피해자들과 합의했으나 다른 네 분과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부모님은 실형을 선고받았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마이크로닷은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과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미흡했던 저의 행동들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주의하겠다"고 재차 사죄했다.

이날 청주지법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기소된 마이크로닷의 부모 A(62) 씨와 B(61) 씨가 상고 포기서를 제출하고, 검찰의 상고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원심의 형이 확정됐다.

앞서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형걸)는 지난달 24일 A 씨와 B 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3년과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