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84명| 완치 6,598명| 사망 186명| 검사 누적 466,804명
'남자 후배 강제추행' 임효준, 첫 재판..."반성한다"
Posted : 2020-03-26 18:51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 선수가 훈련 중 남자 후배 선수를 추행한 혐의로 첫 재판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오늘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임 선수에 대한 공판기일을 진행했습니다.

임 선수 측은 피해자와 평소에 같이 장난을 쳐왔던 사이로, 임 선수의 과실로 바지가 벗겨졌지만 추행하려는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임 선수는 피해자와 9년 넘게 같이 훈련했고 친구 같이 거리낌 없이 지낸 사이라며 수치심을 느끼게 한 데 대해 반성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변호인은 3년 선후배 사이로 장난칠 사이가 아니었고, 바지가 내려간 뒤에도 사과 없이 도망가고 놀렸다며 강제추행죄를 인정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임 씨가 선수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점 등을 고려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구형했습니다.

선고공판은 오는 5월 7일 오후 2시에 열립니다.

임 씨는 지난해 6월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웨이트 트레이닝센터에서 체력훈련 중 훈련용 암벽 기구에 올라가고 있던 대표팀 후배의 바지를 잡아당겨 신체 부위를 노출 시킨 혐의를 받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임 씨의 행위를 성희롱으로 판단해 지난해 8월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렸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