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檢, '마스크 사재기' 동시다발 압수수색...전방위 수사 신호탄
Posted : 2020-03-06 21:58
마스크 품귀 사태…검찰 ’사재기 의혹’ 대대적 수사
서울중앙지검 전담팀 수사…반부패수사부 등 검사 8명 투입
법무부·대검 "엄정 대응"…검찰 직접 수사 ’신호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마스크 제조·유통 업체들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마스크 공적 보급 확대에도 사재기 등으로 부족 사태가 계속되자, 직접 대대적인 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성동구에 있는 한 사무실.

굳게 문이 닫힌 가운데 검찰 수사관들만 내부를 드나듭니다.

업무차 사무실을 찾았던 방문객은 이내 밖으로 쫓겨납니다.

[검찰 관계자 : (지금 안에서 (압수수색) 하고 있는 거예요?) 네, 지금 하고 있는데, 내려가세요. 여기 있지 말고.]

마스크 유통을 전문적으로 하는 업체입니다.

검찰은 마스크 사재기 등을 통해 폭리를 취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마스크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수사의 칼을 빼 들었습니다.

수도권 일대 업체 열 곳 정도를 동시다발로 압수수색 했는데, 모두 마스크 사재기 등 유통 교란 혐의가 제기된 곳들입니다.

공적 보급 확대에도 부족 사태가 이어지면서 마스크 구입 5부제까지 도입하는 상황이 되자 검찰이 대대적 수사에 나선 겁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후 마스크나 손 세정제 등 보건 용품을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넘겨 5일 이상 보관하면 매점매석 행위로 규정했습니다.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이번 수사는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마스크 범죄 전담 수사팀이 맡았습니다.

특별수사를 전담하는 반부패수사2부장을 팀장으로 검사가 8명이나 투입돼 꾸려졌습니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마스크 범죄 엄정 대응을 천명한 가운데 이번 압수수색은 검찰의 대대적인 직접 수사의 신호탄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검찰은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각한 만큼,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마스크 가운데 품질에 문제가 없는 물량은 정상유통 되도록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