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478명| 완치 4,811명| 사망 144명| 검사 누적 376,961명
"무리한 전기차 도입으로 집배원 안전사고 ↑"
Posted : 2020-02-19 15:20
우체국 집배원들이 전기차 배치 이후 각종 안전사고가 터지고 있다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전국 집배 노동조합은 오늘(19일) 서울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리한 전기차 도입과 안전교육 부재로 안전사고가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우정본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전기차 천 대를 현장에 배치했는데, 노조는 차량 결함이 원인으로 의심되는 사고들이 일어나 집배원 여러 명이 다쳤다고 호소했습니다.

노조는 또, 일부 우체국에서는 전기차 사고자의 산업재해 신청에 대해 미룰 것을 강요했다면서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