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종 코로나' 확산에도...통일교 3만 명 가평서 합동결혼식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종 코로나' 확산에도...통일교 3만 명 가평서 합동결혼식

2020년 02월 07일 14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신종 코로나' 확산에도...통일교 3만 명 가평서 합동결혼식

ⓒAP

7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이 2020 천지인참부모 효정 천주축복식(국제합동결혼식)과 천지인참부모 천주 성혼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가평 청심평화월드에서 열린 축복식에는 전 세계 64개국에서 온 미혼 가정 6,000쌍과 기혼 가정 9,000쌍 등 3만여 명의 교인이 참석했다. 축복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우려에도 날짜 변경 없이 진행됐다. 참석자들 가운데 일부는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는 듯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도 마스크를 쓴 채 참여했다.

통일교는 지난 1954년 故문선명 총재가 세운 종교로, 교단 측은 2015년 기준 신자 수가 국내에 30만 명이며 전 세계 30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통일교도들은 신자들끼리만 결혼할 수 있으며 부부 가운데 대다수는 국제결혼이다.

부부의 연을 맺은 사람들은 합동결혼식(축복식)을 진행하는데, 교단에 따르면 이는 영원한 사랑으로 순결한 참가정을 이룰 것을 다짐하는 의식이다. 최초의 축복식은 1961년부터 역사가 시작됐다. 본래 문선명·한학자 총재가 함께 진행했으나 문 총재 사후에는 한학자 총재의 주례로 정기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축복식은 인터넷으로도 생중계돼 전 세계에서 볼 수 있었다.

'신종 코로나' 확산에도...통일교 3만 명 가평서 합동결혼식

지난 6일에는 故문선명 총재의 100돌과 아내 한학자 총재의 77돌을 맞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낸 축하 메시지가 공개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전에서 "100번째 생일을 축하한다"며 "(문 총재의) 미국에서의 100년은 미국의 놀라운 역사의 자랑스러운 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