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022명| 완치 26명| 사망 13명
[단독] 中 우한 교민 '기침·발열' 유증상자도 데려온다
Posted : 2020-01-29 10:11
중국 우한 교민 유증상자도 국내로 송환
"비행기를 분리해 국내로 송환 가능"
비행기 탑승 전 검역 실시
비행기 1층과 2층 구분해 탑승도 가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는 중국 우한에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전세기를 투입해 국내로 데려올 예정입니다.

특히 우한에 거주하면서 기침이나 발열 등 유증상자도 비행기를 분리해 태우는 방법으로 국내로 이송한다는 방침입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한영규 기자!

중국 우한에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을 국내로 데려올 때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도 송환한다는 방침이라죠?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YTN 기자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중국 우한 거주 교민 가운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도 국내로 송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증상이 있더라도 전세기가 여러 대 가기 때문에 비행기를 분리해 송환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교민들이 우한에서 전세기에 탑승하기 전에 중국 의료진과 한국에서 파견된 의료진이 함께 검역을 실시하는데, 당장 격리 조치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환자가 아닐 경우 비행기를 분리해 탑승시켜 국내로 데려올 것으로 보입니다.

박능후 장관은 비행기에 1층과 2층이 있어 유증상자를 구분해 나눠 태우는 방안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 교민들이 탑승할 때 비행기 좌석은 앞뒤와 옆자리를 비워 탑승자 간에 간격을 유지한다는 방침입니다.

전세기를 타고 국내에 들어오게 되면 공항에서 다시 검역을 받게 됩니다.

박능후 장관의 인터뷰 내용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따로 독립된 다른 비행기를 타시거나 아니면 우리가 보내는 비행기 자체가 1층, 2층으로 구분되는 큰 비행기이기 때문에 2층에 태우거나 이렇게 층을 달리함으로 해서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간에는 서로 교차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이렇게 좌석 배치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사례 정의가 강화돼 중국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을 방문했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의사환자로 분류해 격리 조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국내로 송환되는 유증상자 가운데는 공항에서 바로 격리 병원으로 후송되는 사람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이 있으면 탑승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유증상자라고 하더라도 국내로 송환하기로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우한의 병원이 이미 포화돼 사실상 제대로 된 치료를 받기 어려운 현실적인 사정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우한 교민 이송 등의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 지역사회에 추가 전파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입니다.

[앵커]
우한 거주 교민들을 데려오기 위한 전세기가 내일과 모레 투입될 예정이죠?

[기자]
정부는 내일과 모레 이틀 동안 전세기 4대를 투입해 중국 우한에 거주하는 교민과 유학생 7백여 명을 국내로 데려올 예정입니다.

다만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일정은 다소 조정될 여지가 있습니다.

국내로 송환된 교민들은 국가가 지정한 시설에서 2주간 격리될 예정입니다.

공무원교육시설이 거론되고 있지만 지역 주민의 반발을 감안해 구체적인 장소를 공식 발표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국내로 송환들은 교민들은 의료진이 24시간 함께 생활하면서 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할 예정이며 의심 환자로 구분되면 국가지정 격리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입니다.

다만 중국 국적을 가진 가족은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어 일부는 최종 단계에서 탑승을 포기하는 사람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한영규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