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지역-대학 협업 플랫폼 구축"...지방대 활로 찾을까?
Posted : 2020-01-26 00: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교육부는 올해 지방대학과 지자체 협업 플랫폼 3곳을 선정해 지역혁신에 나서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위기인 지방대가 이번엔 활로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교육부는 비수도권 3개 지역에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제외입니다.

지방대학과 지자체가 협업해 지역혁신에 기여 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게 핵심입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20일) : 대학, 지방자치단체, 지역연구소 등 모든 주체가 협업의 힘으로 지역의 미래 먹거리 사업을 만들어 내고, 청년의 일자리까지 만들어 내는 새로운 접근을 하고자 합니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지역은 교육·산업 여건을 반영한 '지역혁신 핵심 분야'를 설정합니다.

지역별로 자발적인 혁신사업 추진이 가능합니다.

또 대학은 해당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첨단학과나 융합학과를 운영합니다.

올해 예산에서 1,080억 원이 투입됩니다.

국고로 70%를 지원하고 지역이 30%를 대응 투자합니다.

교육부는 다음 달 권역별 간담회를 거친 후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공고할 예정입니다.

6월에 선정 결과가 나오면 7월부터 내년 4월까지 시범사업이 진행됩니다.

저출산·고령화와 인구의 수도권 집중 등으로 위기에 놓인 지방대학들은 일단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다만 이번 사업이 지방대학 구조조정 수단으로 쓰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